정치

국민일보

이재명 첫 순회경선서 74% 압승..최고위원도 친명계 앞서

최승욱 입력 2022. 08. 06. 19:16 수정 2022. 08. 06. 21:3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첫 순회경선인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74.81%를 득표하며 압승을 거뒀다.

이 후보는 6일 대구 엑스코에서 공개된 첫 권리당원 투표에서 1만5228표를 얻어 박용진 강훈식 후보를 압도했다.

아직 첫번째 순회경선 결과일 뿐이지만, 당심이 이 후보 측에 쏠려 있음이 확인된 것이기도 해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 현상이 굳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새 지도부를 선출하는 8·28 전당대회 첫 지역 순회 경선이 시작된 6일 강원 원주시 한라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린 합동연설회에서 이재명 당 대표 후보가 정견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8·28 전당대회 첫 순회경선인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74.81%를 득표하며 압승을 거뒀다.

이 후보는 6일 대구 엑스코에서 공개된 첫 권리당원 투표에서 1만5228표를 얻어 박용진 강훈식 후보를 압도했다.

전당대회 초반부터 ‘이재명 때리기’를 주도해 온 박 후보는 20.31%(421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유일한 비수도권 40대 당대표 후보인 강 후보는 4.88%(1013표)를 득표했다.

아직 첫번째 순회경선 결과일 뿐이지만, 당심이 이 후보 측에 쏠려 있음이 확인된 것이기도 해 ‘확대명(확실히 대표는 이재명)’ 현상이 굳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5명을 선발하는 최고위원 선거에서는 친명(친이재명)계 후보들이 약진했다.

첫 순회경선에서 친명인 정청래(29.86%), 박찬대(10.75%), 장경태(10.65%) 서영교(9.09%) 의원이 각각 1위, 3위, 4위를 차지했다.

비명(비이재명)계 후보 중 5위 안에 자리한 후보는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인 고민정(22.50%) 의원이 유일했다.

윤영찬(7.83%), 고영인(4.67%), 송갑석(4.64%) 의원이 뒤를 이었다.

최승욱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