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문대통령, 김현미 장관 긴급보고 받는다..'종부세 강화' 지시(2보)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입력 2020. 07. 02. 14:26 수정 2020. 07. 02. 15:08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긴급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에 김 장관으로부터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지시를 할 예정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부세법 개정안, 21대 국회 최우선 과제로 추진" 지시
노영민 실장 "비서관급 이상, 이달 중 다주택 처분하라" 강력 권고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20.6.29/뉴스1

(서울=뉴스1) 김현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김현미 국토부장관에게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긴급보고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에 김 장관으로부터 부동산 대책과 관련한 보고를 받고 지시를 할 예정이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고에 앞서 정부에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을 21대 국회에서 최우선 입법과제로 처리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

강 대변인은 “종부세법 개정안은 지난해 12월16일 발표된 종부세 강화 방안 등의 부동산 대책을 담은 것인데, 20대 국회에서 처리가 무산되고 말았다”며 “정부는 재입법 추진할 계획이다. 대통령의 지시는 부동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내부 회의에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은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면 이달중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는 처분하라”고 강력 권고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전했다.

2주택자인 노 실장도 서울 서초구 반포에 보유하고 있는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알려졌으나, 관련 보도가 나가자 충북 청주 소재 아파트를 매각한다고 정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노력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급매물로 이번에 내놨다"며 "이외에 노 실장은 한명 한명 당사자를 면담해서 매각을 권고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gayunlove@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