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K좀비 열풍"..'#살아있다' 넷플릭스 전 세계 영화차트 1위

이보희 입력 2020. 09. 11. 15:46

기사 도구 모음

영화 '#살아있다'가 넷플릭스 전 세계 영화 순위 1위에 올랐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영상 콘텐츠 순위 차트 제공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을 인용해 '#살아있다'가 공개된 지 이틀 만에 넷플릭스 전 세계 35개국 영화 차트 1위를 석권했다고 밝혔다.

한국 콘텐츠가 미국 및 유럽 시장에서 넷플릭스 1위를 한 것은 '#살아있다'가 처음이라고 배급사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살아있다’ 스틸

영화 ‘#살아있다’가 넷플릭스 전 세계 영화 순위 1위에 올랐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1일 영상 콘텐츠 순위 차트 제공 사이트 플릭스패트롤을 인용해 ‘#살아있다’가 공개된 지 이틀 만에 넷플릭스 전 세계 35개국 영화 차트 1위를 석권했다고 밝혔다.

한국 콘텐츠가 미국 및 유럽 시장에서 넷플릭스 1위를 한 것은 ‘#살아있다’가 처음이라고 배급사는 전했다.

‘#살아있다’는 좀비들의 공격으로 도시가 통제 불능에 빠진 가운데, 아파트에 고립된 이들이 생존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국내에서는 지난 6월 개봉해 190만 명의 관객을 모았다.

외신들도 ‘#살아있다’를 집중 조명했다. ‘스트레이트 타임즈’(The Straits Times)는 “장황한 배경 설명이 없어도 좀비 영화가 독창적이면서 긴장감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호평했다.

‘루퍼’(Looper)는 “좀비 팬들이 사랑에 빠질 영화”라고 평했으며, ‘시네마 이스케피스트’(Cinema Escapist)는 “코로나 시대 볼 수 있는 완벽한 영화”라고 극찬했다.

‘긱 컬쳐’(Geek Culture)는 “한국 좀비 장르 팬에게 엄청난 즐거움을 선사한다”면서 ‘#살아있다’가 일명 ‘K좀비’ 열풍을 제대로 일으켰다고 소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