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올 겨울도 변덕스럽다..12~1월사이 큰 추위 올수도

최현호 입력 2020. 10. 26. 12:00 수정 2020. 10. 27. 14:46

기사 도구 모음

올해 하반기 국내 기온과 강수량 등이 이상기후를 보인 가운데, 가을 말인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늦가을인 11월과 초겨울인 12월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이겠다.

월 단위로 살펴보면, 11월의 경우 월 평균 기온은 평년(7~8.2도)과 비슷하겠으나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날이 많겠다.

강수량을 보면 11월과 내년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고,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11월~내년 1월 평년기온과 비슷
"12월·내년 1월, 기온 크게 낮을 때도"
"이 기간, 서해안·제주 중심 많은 눈도"

[서울=뉴시스] 최현호 기자 = 올해 하반기 국내 기온과 강수량 등이 이상기후를 보인 가운데, 가을 말인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의 기온은 평년과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기온의 변동 폭이 커 종종 크게 추운 날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26일 기상청에 따르면 늦가을인 11월과 초겨울인 12월은 대체로 평년과 비슷한 기온을 보이겠다. 1월에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은 수준을 보이겠으나, 이 기간에는 기온 변화가 클 것으로 기상청은 예측했다.

12~1월에는 북쪽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겠다.

월 단위로 살펴보면, 11월의 경우 월 평균 기온은 평년(7~8.2도)과 비슷하겠으나 낮과 밤의 기온차가 큰 날이 많겠다. 또 기상청은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의 영향을 일시적으로 받아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다고 예측했다.

기상청은 "11월 이상저온 발생일수는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다"고 설명했다. 11월 평년 이상저온 발생일수는 3일이다.

12월 평균 기온은 평년(1~2도)과 비슷하겠고, 1월 평균 기온도 평년(-1.6~-0.4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 다만 12월과 내년 1월은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번갈아 받아 기온 변화가 크겠다. 또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크게 떨어질 때가 있겠다.

주요 지점별 이상저온 기준을 살펴보면 춘천 -4.6도 미만, 서울 -1.9도 미만, 청주 -3.2도 미만, 전주 -1도 미만, 부산 3.2도 미만, 강릉 0.5도 미만, 인천 -1.1도 미만, 대구 0.3도 미만, 광주 0.7 미만, 제주 6.6도 미만이다.

강수량을 보면 11월과 내년 1월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겠고,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다만 올해 12월부터 내년 1월 사이 차가운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경우, 지형적인 영향으로 서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다소 많은 눈이 내릴 때가 있겠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강수량 평년 범위는 11월 22.8∼55.8㎜, 12월 16.6~28.5㎜, 1월 19~28.6㎜다.

한편 기상청은 "장기예보와 기후전망은 평년과 비교해 개략적인 경향을 알려주는 것으로, 이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은 과학적인 한계가 있다"면서 "최신 전망을 참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rcmania@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