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광주 화정아이파크 203동도 붕괴 위험 신호"

조홍복 기자 입력 2022. 01. 28. 03: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사위 "39층 바닥 처짐 현상"

붕괴 사고가 난 광주광역시 화정아이파크 201동 외에 203동 39층에서도 ‘바닥 처짐 현상’이 발생해 위험한 상태라는 진단이 나왔다.

국토교통부 중앙건설사고조사위원회 관계자는 27일 “최근 203동을 현장 조사하면서 39층 바닥에 설치된 일부 ‘덱 플레이트(deck plate·특수 거푸집)’에서 처짐 현상이 목격됐다”며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 측에 긴급 안전 조치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조사위 관계자는 “사고 직후 모든 동에서 공사가 중단돼 바닥 처짐 현상이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바닥 처짐은 여러 붕괴 조짐 중 중요한 현상인 만큼 안전 조치를 요청한 것”이라고 했다.

사고가 난 화정아이파크는 8동 중 2동은 오피스텔이고 나머지 6개 동은 39층 고층아파트로 구성됐다. 무너진 201동 외에 다른 아파트 동에서 ‘붕괴 위험 신호’가 포착된 것은 처음이다. 이와 관련,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는 “203동 옥상 바닥 처짐 현상을 확인했다”며 “정밀 측정 후 보강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덱 플레이트는 재래식 거푸집과 달리 아래에 지지 기둥(동바리)을 설치하지 않고 콘크리트 타설을 하는 방식이다. 붕괴 사고가 난 201동과 203동 39층 바닥의 콘크리트 타설은 모두 덱 플레이트를 활용해 실시됐다. 201동은 39층 콘크리트 타설 공사를 하다 무너졌다.

한편,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사고 발생 17일째인 이날 실종자 5명 중 2명이 27·28층에서 각각 숨진 채 콘크리트 더미에 묻힌 것을 확인하고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현장에서 확보한 혈흔의 유전자(DNA)와 지문 분석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가족들 요청에 따라 매몰자 2명의 신원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콘크리트 잔해물을 제거하고 시신을 수습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