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민주, 4·11 총선서 임수경씨 영입 검토

이광빈 입력 2012. 02. 13. 08:35 수정 2012. 02. 13. 08: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민주통합당은 4ㆍ11 총선 인재 수혈 대상으로 1989년 평양에서 열린 '세계 청년학생 축전' 참석 차 방북했던 임수경(43)씨의 영입을 검토하고 있다.

민주당 임종석 사무총장은 13일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임수경씨를 영입하기를 희망한다"면서 "경제민주화와 보편적 복지뿐만 아니라 남북화해협력 분야에서도 당의 정체성에 맞는 인사의 영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임 사무총장은 청년학생 축전 당시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의장으로 전대협 산하 평양축전준비위에서 활동 중인 임씨의 방북을 추진했다.

그는 "공천심사위원회에서도 한반도 평화 부분이 대표적인 정체성 검증 분야로 거론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직 임씨가 당내 추천 인사로 거론된 것은 아니다"면서 "임씨에게 의사 타진을 하지 않아 정치 참여를 어떻게 생각할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최근 한명숙 대표를 인재영입추진위원장으로 본격적으로 새로운 인물 영입 작업을 진행 중이다.

lkbin@yna.co.kr

[이 시각 인기 기사]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