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조국 딸, '입시목적' 출생일 변경?.."사실 아냐" 해명

박은비 입력 2019. 08. 22. 20:37

기사 도구 모음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당시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해 일부러 생일을 늦췄다는 의혹이 22일 제기됐다.

당시는 부산대 의전원 입시가 진행되던 때로 조 후보자 딸이 나이가 많아서 합격에 지장이 있을 것을 우려해 지원 전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국 딸, 91년 2월→9월로 변경' 보도
"의전원 입시 나이에 지장 우려" 주장
준비단 "실제생일과 일치한 것" 해명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위치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각종 의혹과 관련된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19.08.22.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박은비 기자 = 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딸의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지원 당시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해 일부러 생일을 늦췄다는 의혹이 22일 제기됐다. 조 후보 측은 관련 의혹을 즉각 부인했다.

이날 한 매체는 지난 2014년 8월 조 후보자 딸이 1991년 2월생에서 1991년 9월생으로 바꿨다고 보도했다. 당시는 부산대 의전원 입시가 진행되던 때로 조 후보자 딸이 나이가 많아서 합격에 지장이 있을 것을 우려해 지원 전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이 보도에 대해 "후보자의 딸은 실제 생일과 일치시키기 위해 법원의 판결을 통해 주민등록번호를 변경한 것"이라며 "출생증명서로 실제 생일을 확인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준비단은 특히 "후보자 딸의 의전원 지원 및 합격은 변경 전의 주민등록번호가 사용됐다"며 의혹을 일축했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 사무실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나 "저에 대해 실망한 국민들이 많아졌다는 점 잘 알고 있다"며 "저와 가족들이 사회로 받은 혜택이 컸던 만큼 가족 모두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 가장으로, 아이 아버지로 더 세심히 살폈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제도가 그랬다'거나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하며 나 몰라라 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달게 받겠다. 더 많이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덧붙였다.

silverlin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