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독도 표기 하루만에 다케시마 추가한 CNN..日 개입했나?

권윤희 입력 2019. 07. 25. 10:56

기사 도구 모음

CNN이 하루 만에 달라졌다.

미국 뉴스채널 CNN은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한 사건을 다루면서 독도를 'Dokdo island'라고 단독 표기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CNN에서 처음 뉴스가 나왔을 때는 영상 자막에 '독도'라고 표기가 돼 있었는데, 다음날 CNN 홈페이지에 올라온 종합기사에는 독도와 다케시마가 병기돼 있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미국 뉴스채널 CNN은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한 사건을 다루면서 독도를 ‘Dokdo island’라고 단독 표기했다. 그러나 24일 홈페이지 종합기사에서는 독도와 다케시마를 나란히 적어 논란이 일고 있다./사진=CNN

CNN이 하루 만에 달라졌다. 미국 뉴스채널 CNN은 지난 23일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침범한 사건을 다루면서 독도를 ‘Dokdo island’라고 단독 표기했다. 그러나 24일 홈페이지 종합기사에서는 독도와 다케시마를 나란히 적어 논란이 일고 있다.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는 “CNN에서 처음 뉴스가 나왔을 때는 영상 자막에 ‘독도’라고 표기가 돼 있었는데, 다음날 CNN 홈페이지에 올라온 종합기사에는 독도와 다케시마가 병기돼 있었다”고 밝혔다.

실제로 24일 현재까지도 CNN 홈페이지에는 독도와 다케시마를 병기한 지도가 기사에 첨부돼 있다. 서 교수는 “요즘 들어 세계 유력 언론에서 독도와 다케시마를 병기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면서 우려를 표했다. 특히 이번 러시아 영공 침범 사건과 관련해 영국 유력매체인 BBC 역시 독도와 다케시마를 함께 표기한 것으로 알려져 관련 대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BBC는 관련 기사에서 “한국과 일본 양국이 ‘독도/다케시마’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고 서술했다.

서 교수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일본에서 작업하지 않았나 생각이 든다”면서 “한국 정부도 전 세계 언론을 상대로 독도 단독표기를 강력히 요구해야 하며, 민간 차원에서는 독도 관광을 늘리는 등 실효적 지배를 강화하는 데 힘써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이번 CNN의 독도/다케시마 병기와 관련해 독도가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한국 영토임을 알리고 일본 정부의 억지 주장을 비판하는 자료들을 CNN 편집국장에게 보낼 예정이라고 밝혔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