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뉴스1

구글, 모바일 이어 PC·콘솔게임 삼킬까..스트리밍시장 '출사표'

이수호 기자 입력 2019. 03. 17. 07:40

기사 도구 모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장터 '구글플레이'를 통해 전세계 모바일게임 유통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이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를 접목해 개인용컴퓨터(PC)와 콘솔게임 유통 시장까지 노리고 있다.

지난해 10월 구글은 웹브라우저 '크롬'을 활용한 게임스트리밍 서비스 '프로젝트 스트림'의 테스트 버전을 공개한 바 있다.

전세계 1위 브라우저인 크롬이 구글의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워 국내 PC게임 유통시장에 진출하면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통사와 제휴가능성..국내 PC게임업계 예의주시
순다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News1

(서울=뉴스1) 이수호 기자 =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장터 '구글플레이'를 통해 전세계 모바일게임 유통을 장악하고 있는 구글이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를 접목해 개인용컴퓨터(PC)와 콘솔게임 유통 시장까지 노리고 있다.

구글은 오는 19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게임개발자 콘퍼런스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 2019'를 통해 클라우드 기반의 신규 게임 프로젝트를 공개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발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다수의 외신과 게임사들은 콘솔 기반의 게임스트리밍 서비스를 선보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구글은 웹브라우저 '크롬'을 활용한 게임스트리밍 서비스 '프로젝트 스트림'의 테스트 버전을 공개한 바 있다. 즉 '넷플릭스'와 '멜론'처럼 인터넷만 접속하면 게임을 이용할 수 있는 것이다. 클라우드 방식이어서 게임을 이용한 만큼 가격을 지불하는 '종량제'이다.

구글이 스트리밍 방식으로 PC게임을 서비스한다는 것만으로도 국내 PC온라인 게임업체들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전세계 1위 브라우저인 크롬이 구글의 막강한 자금력을 앞세워 국내 PC게임 유통시장에 진출하면 상당한 타격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특히 스트리밍 게임은 5세대 이동통신(5G) 기술이 필수적이어서 전세계 최초 타이틀을 노리는 국내 이동통신사와 제휴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국내 PC게임업계 한 관계자는 "당장 큰 변화는 없겠지만 구글의 스팀 게임이 자리를 잡으면 게임을 개발하는 방식이 크게 달라지게 될 것이다"며 "모바일게임처럼 PC와 콘솔게임 유통시장이 구글에 종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구글은 크롬을 통해 게임을 제공하는 대가로 수수료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국내 게임개발사들의 수익구조에 악영향을 미칠 공산이 크다. 지금도 구글은 모바일게임 유통수수료로 게임사로부터 전체 매출의 약 30%를 요구하고 있다. 기존 PC게임업계는 게임을 개발한 후 자사 플랫폼이나 PC방 서비스를 이용해 수수료 부담을 줄였다.

업계 또다른 관계자는 "구글이 스트리밍 게임 시장에 진출하면 유튜브에서 트위치로 이탈한 스트리머(1인방송인)들을 잡을 수 있다"며 "성장 중인 글로벌 e스포츠 시장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게임 시장은 객단가가 높아 구글이 매출을 늘리는데 효자노릇을 할 수 있다"며 "구글이 이 기회를 절대 놓치려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lsh5998688@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