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나경원 "공수처는 대한민국판 '게슈타포'..靑·與, 독재 하겠다는 것"

박준호 입력 2019. 03. 17. 16:15 수정 2019. 03. 17. 16:18

기사 도구 모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조정법 등 3대 날치기 악법은 민주당 2중대를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해 독재를 하겠다는 것으로 이것이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블랙리스트, 불법사찰 의혹을 통해 이 정권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 식으로 탄압하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는데 공수처라는 무소불위 기관을 갖게 되면 정치권, 행정부, 사법부 등을 무차별적으로 짓누를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거제, 공수처, 검경수사권조정법은 3대 날치기 악법"
"민주당 2중대 만들고 독재하려는 좌파 장기집권 플랜"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선거법·공수처법 날치기 저지 긴급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03.17.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준호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7일 "선거법, 공수처법, 검경수사조정법 등 3대 날치기 악법은 민주당 2중대를 만들고 청와대가 검·경을 장악해 독재를 하겠다는 것으로 이것이 좌파 장기집권 플랜이다"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이념독재·4대악법 저지 긴급대책회의에서 "블랙리스트, 불법사찰 의혹을 통해 이 정권이 고위공직자를 먼지떨이 식으로 탄압하는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는데 공수처라는 무소불위 기관을 갖게 되면 정치권, 행정부, 사법부 등을 무차별적으로 짓누를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에 대해 "이제는 대통령 직속 수사기관을 하나 더 만들어서 이 정권 비판세력을 완전히 짓누르겠다는 것으로 대한민국판 '게슈타포'가 만들어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공수처를 독일 나치정권의 비밀국가경찰(게슈타포)로 비유한 것이다.

또 "검경수사권 조정은 충분히 공감이 가지만 이 정권의 안을 보면 결국 검찰과 경찰을 모두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밖에 안 보인다"며 "버닝썬 수사를 보면 많은 분들이 찜찜하다고 한다. 이 정권의 실세인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파격 승진한 윤모 총경이 핵심 당사자 중 한 명이라는데 경찰이 수사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제 개편안을 미끼로 결국 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 등을 묻지 마 통과시키겠다는 정부·여당의 야합정치를 반드시 저지하겠다"며 강력한 대여 투쟁을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아울러 "3월 국회는 국민 세 부담 경감을 위해 무분별한 공시지가 인상을 막고 신용카드 소득공제기간을 3년 연장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 장기거주 주택소유자에 대한 재산세를 경감하는 지방세법개정안 등 국민부담 경감 3법 개정과 소득주도성장 폐기를 위한 관련 법안(처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pj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