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번엔 장제원 의원 '이해충돌' 논란

장관석 기자 입력 2019.01.28. 03:00 수정 2019.01.28. 09:52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로 활동하면서 교육부가 지정하는 역량강화대학에 지원하는 예산을 확충하라고 강조한 것을 놓고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국회 회의록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해 11월 29일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에 참석해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지정한 30개 역량강화대학에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작년 한국당 예결위 간사 당시 교육부에 역량강화대학 지원 강조
張의원 일가 운영 대학도 대상.. 張 "지방대학 불이익 문제제기 한것"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지난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한국당 간사로 활동하면서 교육부가 지정하는 역량강화대학에 지원하는 예산을 확충하라고 강조한 것을 놓고 공직자 이해충돌 논란이 일고 있다.

27일 국회 회의록에 따르면 장 의원은 지난해 11월 29일 국회 예결특위 예산안조정소위에 참석해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지정한 30개 역량강화대학에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박백범 교육부 차관에게 “역량강화대학이 몇 개냐” “(역량강화대학 30곳 중 지원을 받지 못하는) 18개 대학은 어떻게 할 거냐”라고 했다. 30개 대학 중 정원 감축 등 자구안을 마련한 12개 대학에 대한 지원금을 더 늘리라는 취지였다. 교육부 관계자는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역량강화대학 규모를 봤을 때 (지원 예산안) 상향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8일 1개 대학당 지원금을 기존 19억 원에서 평균 24억 원대로 증액했다”고 했다.

문제는 교육부가 지난해 8월 지정한 역량강화대학 30곳에 장 의원의 형 장제국 씨가 총장으로 있는 동서대도 포함돼 있다는 점. 이 때문에 “대학 지원이라는 공익적인 측면에서 문제를 제기했지만 결국 일가가 운영하는 대학 재정에 도움을 줄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됐다. 예산 지원을 받는 12개 대학에 동서대를 포함해 어떤 대학이 들어갈지는 5월에 결정된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역량강화대학 평가가 지방대에 지나치게 가혹하고 수도권에 편파적이라는 평가가 많아 문제 제기를 한 것”이라며 “동서대에 관련한 예산을 개인적으로 부탁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당시 문제 제기에도 예산안은 정부 원안대로 통과됐다. 개인적으로 잘 아는 분야에서 눈에 띄는 문제점을 내가 지적하지 않으면 지방대학이 받는 불이익은 누가 대변하느냐”고도 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2.09. 07:0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