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장자연 사건.."조선일보 법조팀장, 통화기록 뺀다고 고생한다 말해"

입력 2019.05.20. 22:06 수정 2019.05.20. 22:26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20일 발표한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결과에는 방상훈 사장을 보위하기 위해 <조선일보> 편집국 간부들이 조직적으로 나선 정황들이 상세하게 담겼다.

조사 결과 발표문에는 조선일보사가 2009년 당시 강효상 경영기획실장(현 자유한국당 의원)을 중심으로 대책반을 꾸려 장자연 사건에 대처했고, 대표적인 사례로 이동한 사회부장(현 조선뉴스프레스 대표)이 장씨 수사를 지휘하던 조현오 경기경찰청장을 찾아가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번 붙자는 겁니까'라며 협박한 사실이 나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스포츠조선 사장 진술
"전 기자, 시경캡이 경찰과 쇼부 말해"
조사단 추가진술·자료 확보못해
정한중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 위원장 권한대행(오른쪽)과 문준영 위원이 20일 오후 경기 과천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대회의실에서 고 장자연씨 사망 의혹 사건 심의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과천/김정효 기자 hyopd@hani.co.kr

법무부 검찰과거사위원회가 20일 발표한 ‘장자연 리스트 사건’ 조사 결과에는 방상훈 사장을 보위하기 위해 <조선일보> 편집국 간부들이 조직적으로 나선 정황들이 상세하게 담겼다.

조사 결과 발표문에는 조선일보사가 2009년 당시 강효상 경영기획실장(현 자유한국당 의원)을 중심으로 대책반을 꾸려 장자연 사건에 대처했고, 대표적인 사례로 이동한 사회부장(현 조선뉴스프레스 대표)이 장씨 수사를 지휘하던 조현오 경기경찰청장을 찾아가 ‘조선일보는 정권을 창출할 수도 있고 퇴출시킬 수도 있습니다. 이명박 정부가 우리 조선일보하고 한번 붙자는 겁니까’라며 협박한 사실이 나온다.

장자연 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의 협박을 받은 조현오 전 청장. 신소영 기자 viator@hani.co.kr

이에 대해 이동한 당시 부장은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조사에서 “강희락 경찰청장 등은 만났지만, 조현오 경기청장은 만나지 않았다”며 “강 청장에게도 방 사장을 빨리 조사해 무고함을 밝혀달라는 취지였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강희락 청장은 “이동한 사회부장이 방상훈 사장 조사를 막으려 했다”고 진술했다. 강효상 당시 경영기획실장도 대책반을 꾸린 사실 자체를 부인했지만, 당시 경영기획실 직원 최아무개씨는 “대책반이 꾸려졌던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조선일보 기자들이 수사 방해를 뛰어넘어 증거인멸에 관여했다는 진술도 확보됐다. 하아무개 당시 스포츠조선 사장은 조사단 조사에서 “조선일보 법조팀장 정권현이 ‘방정오가 장자연에게 맨날 전화해 그 통화기록을 뺀다고 고생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전직 조선일보 기자가 ‘당시 방정오 통화기록 빼내고 경찰하고 쇼부를 본 것은 조선일보 시경 캡(조정훈 현 조선일보 총무국장)’이라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실제 당시 수사기록 중 방 사장의 아들인 방정오 전 <티브이(TV)조선> 대표와 장자연씨 사이 통화내역은 빠져 있었다.

그러나 조사단은 하 사장 진술 외에 추가 진술이나 자료는 확보하지 못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수사 외압을 받았다는 조현오·강희락 전 청장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라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것처럼 단정적으로 발표한 검찰 과거사위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하고, 사실을 바로잡고 조선일보의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법적 대응을 포함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