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의총 연판장에 파국 경고..'경선 연기' 내일 기로

김재경 입력 2021. 06. 19. 20:30 수정 2021. 08. 04. 05:3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일정을 둘러싼 내부 분쟁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선 연기를 요구하는 이낙연·정세균계 의원들이 의원총회 소집 연판장을 돌리자, 이재명계 의원들이 '그러면 파국'이라고 경고 사격에 나섰습니다.

내일 당 지도부 비공개 회의가 중대 기로가 될 전망입니다.

김재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낙연, 정세균계 의원 60여명이 대선 경선 연기가 필요하다며 의원총회 소집을 요구하는 연판장을 민주당 지도부에 제출한 가운데, 추격의 시간이 필요한 정세균 전 총리도 직접,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흥행을 위해선 코로나 상황이 잡힌 뒤로 경선 일정을 미뤄야 한다는 겁니다.

[정세균/전 국무총리] "코로나가 어느 정도 잡히면 비대면으로만 경선을 하는 것보다, 아마 제대로 경선을 하는 것이 국민들의 알권리도 충족시키고 또 경선 흥행도…"

非이재명계 의원들이 연판장 집단행동에 나서자 이재명계 의원들도 잇따라 맞불을 놨습니다.

경선연기는 (정성호)"동굴에 갇힌 자들의 탐욕이다", (조정식)"대선전략이 아니라, 정략이다", (민형배)"신뢰를 떨어트리는 특정 진영의 수단"이란 비판에 이어 경선연기 의원총회를 열면 '파국'이란 경고까지 나왔습니다.

[박성준/더불어민주당 의원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 "의원총회로 넘어갔을 경우에는 조율의 단계가 아니라, 이것은 이제 파국의 단계로 갈 수 있는 아주 큰 쟁점이라는 것이죠."

당내 깊어지는 내홍에 결정을 계속 미뤄온 송영길 대표는 일단, "경선일정을 변경하려면 모든 대선후보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주말 사이 의견을 듣고 자신이 "결단을 내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송 대표는 내일 비공개 최고위원회를 열어 일단 연기파들이 요구하는 의원총회나 당무위원회 소집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어서, 회의 결과에 따라 민주당 경선연기 논란의 중대 분수령이 될 전망입니다.

MBC뉴스 김재경입니다.

(영상취재: 양동암/영상편집: 이정섭)

MBC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재경 기자 (samana80@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280115_34936.html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