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사면론 늪'에 또 빠진 국민의힘.. '탄핵의 강 논란' 잊었나

이현미 입력 2021. 04. 23. 06:03 수정 2021. 04. 23. 08:0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놓고 또다시 내홍을 겪고 있다.

2017년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를 분열시킨 '탄핵의 강 논란'이 재연될 조짐이다.

보수 야당은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놓고 지난 몇 년간 몸살을 앓았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떠나자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로 또다시 당이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또 덮친 '탄핵론'
서병수 "탄핵 잘못" 논란 불지펴
오세훈·박형준 이어 김태흠 가세
당 내부선 "형량 과하다" 공감대
김종인 대국민사과에도 불씨 여전
보수 분열 재연 우려 목소리 커져
윤영석 "우리가 집권해서 사면"
이명박 전 대통령(왼쪽), 박근혜 전 대통령.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을 놓고 또다시 내홍을 겪고 있다. 2017년 박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보수를 분열시킨 ‘탄핵의 강 논란’이 재연될 조짐이다.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탄핵 무효를 더 이상 외치지 말자는 ‘탄핵의 강 건너기’ 주장을 놓고 극심한 갈등을 겪은 바 있다.

논란을 재점화한 이는 옛 친박(친박근혜)계 서병수 의원이다. 서 의원은 지난 2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저를 포함한 많은 국민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이 잘못됐다고 믿고 있다”며 “과연 박 전 대통령이 탄핵당할 만큼 위법한 짓을 저질렀는지 보통 상식을 가진 저로서는 이해하기가 힘들다”고 주장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박형준 부산시장이 하루 뒤인 2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건의하면서 사면론 띄우기가 적절했는지를 놓고 이견이 분출하고 있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아무리 염량세태라고들 하지만 부끄러운 조상도 내 조상이고 부끄러운 부모도 내 부모”라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공과를 안고 더 나은 모습으로 국민들의 심판을 받을 생각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에 탄핵 무효를 외치는 목소리는 작아졌지만, 형량이 과하다는 공감대는 있다.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태흠 의원은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과거 군사쿠데타를 일으켰던 전직 대통령도 이렇게 오래 감옥에 있지 않았다. 문 대통령의 사면 결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여론을 의식하며 “우리의 요구를 국민이 어떻게 볼지 걱정스러운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당 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윤영석 의원은 이날 김무성 전 대표가 주관하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세미나에서 “이 시점에 탄핵 자체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하는 것은 당에 도움이 안 된다”면서도 “결코 사면을 구걸하지 않겠다. 우리가 당당히 집권해서 국민의 의견을 물어 사면에 대한 결정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1차 전국委’ 국민의힘 정우택 전국위원회 의장(왼쪽)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1차 전국위원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상배 선임기자
하지만 초선 의원과 당내 청년들은 ‘도로 자유한국당’이 돼서는 안 된다며 사면론 언급을 비판했다. 김재섭 비대위원은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재보궐선거가 끝난 지 일주일 겨우 지나서 사면론을 꺼내니 주변에서 당신들은 역시나 또 과거로 돌아가려 한다는 쓴소리를 많이 한다”며 “당 전반에 흐르는 정서가 사면 찬성론이 우세한 것은 맞지만, 초선이나 쇄신을 하려는 의원들은 사면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비대위 회의에선 “전직 대통령 관련 대국민 사과를 한 지 고작 5개월이 지났을 뿐인데 이러니 학습 능력이 떨어진다는 소릴 듣는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이준석 전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준석 전 최고위원도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탄핵은 정당했다는 게 제 공식 입장”이라며 “임기 말이 되면 문 대통령이 국민통합 메시지를 낼 때가 올 텐데 야당이 먼저 꺼내는 건 전술적 실패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보수 야당은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를 놓고 지난 몇 년간 몸살을 앓았다. 지난해 자유한국당과 유승민 전 의원이 이끈 새로운보수당은 4월 총선을 앞두고 통합을 추진하면서 ‘탄핵의 강을 건너느냐’를 놓고 충돌했다. 총선 참패 이후 ‘김종인 비대위 체제’가 들어서고도 이 문제를 놓고 옥신각신했지만, 김 전 위원장은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에 대해 “역사와 국민 앞에 큰 죄를 저질렀다. 용서를 구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단행했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떠나자 박 전 대통령 탄핵 문제로 또다시 당이 분열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현미 기자 engin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