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경향신문

날씨 추워지자 고속도로 2차 사망사고 늘어.."가드레일 밖으로 대피해야"

이호준 기자 입력 2021. 01. 18. 11:1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올들어 고속도로에서 사망한 사람 8명 중 5명이 1차 사고 이후 뒤이은 2차 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고속도로에서 2차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어 운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18일 밝혔다.

도로공사 자료를 보면 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2차사고의 치사율은 60%로 일반사고 치사율인 9%의 약 6.7배에 달한다. 최근 5년간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2차사고 사망자는 170명으로 연평균 34명 수준이다.

2차 사고가 발생하는 주요 원인은 선행차량 운전자의 대피 미흡과 후속차량의 졸음·주시태만·안전거리 미확보 등으로, 겨울철의 추운 날씨도 2차사고를 유발하는 원인 중 하나로 꼽히다. 날씨가 추워지면서 탑승자가 대피하지 않고 정차한 차량에서 대기하는 경우가 많고, 후속차량들은 환기없이 장시간 히터를 사용하기 때문에 이산화탄소 증가로 인한 졸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아울러 경유는 영하 17도에도 얼기 시작하며, 연료필터 안에서 얼게 되면 연료공급이 되지 않아 차량의 시동꺼짐 현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고 도로공사는 설명했다.

2차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들의 사고 후 행동요령 숙지가 가장 중요하다. 고속도로 주행 중 사고나 고장 등으로 정차할 경우, 신속히 비상등을 켜 후속차량에 상황을 알린 뒤 가드레일 밖 안전지대로 우선 대피해 신고 및 안전조치를 해야 한다. 후속차량 운전자가 정차된 차량이나 사람을 보지 못할 가능성이 크고, 고속도로는 갓길이라도 안심할 수 없기 때문이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 겨울철이라도 틈틈이 차량 안을 환기시키고, 졸음이 올 경우 휴게소나 졸음쉼터에서 반드시 휴식을 취해야 한다”면서 “경유 차량의 경우 주행 중 정차를 막기 위해서 연료 동결방지제를 주입해 연료의 어는점을 낮추고, 연료필터 등을 수시로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호준 기자 hjle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