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2019학년도 수능] "대학생 뽑는 문제냐, 교수 뽑는 문제냐"

입력 2018. 11. 15. 21:16 수정 2018. 11. 16. 03:36

기사 도구 모음

'지구를 포함하는 천체들이 밀도가 균질하거나 구 대칭을 이루는 구라면 천체가 그 천체 밖 어떤 질점을 당기는 만유인력은, 그 천체를 잘게 나눈 부피 요소들 각각이 그 천체 밖 어떤 질점을 당기는 만유인력을 모두 더하여 구할 수 있다.'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 문제 가운데 교사들과 입시 전문가들이 꼽은 국어영역 최고난도 문제인 홀수형 31번 문항(3점)의 지문 중 일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학생들 국어 31번 최고난도 문제에 성토..일선 교사도 "이런 문제까지 내야 하나"

[서울신문]‘지구를 포함하는 천체들이 밀도가 균질하거나 구 대칭을 이루는 구라면 천체가 그 천체 밖 어떤 질점을 당기는 만유인력은, 그 천체를 잘게 나눈 부피 요소들 각각이 그 천체 밖 어떤 질점을 당기는 만유인력을 모두 더하여 구할 수 있다.’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수능 문제 가운데 교사들과 입시 전문가들이 꼽은 국어영역 최고난도 문제인 홀수형 31번 문항(3점)의 지문 중 일부다. 문제를 접한 누리꾼들은 “대학생을 뽑는 문제냐, 대학교수를 뽑는 문제냐”고 성토했다.

국어 31번 문항에 대해 한 고교 국어 교사는 “킬러문항이 필요하다고는 하지만 국어에서 이런 전문적 내용의 문제까지 내야 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은 ‘국어 31번 문제가 자연계 등 특정 선택과목 학생들에게 유리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주어진 지문과 보기를 통해 답을 추론할 수 있는 독해영역의 국어 문제이기 때문에 선택과목에 따른 유불리는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수학에서는 두 개 이상의 개념을 한 문제에서 동시에 요구하는 신유형 문제들이 출제됐다. 수학가형 20번은 수열과 삼각함수의 그래프 성질을 모두 이해해야만 풀 수 있도록 출제됐다. 손태진 풍문고 교사는 “일반적으로 한 가지 조건만 해결하면 되는 것이 수열 문제인데 여기에 추가로 삼각함수 개념을 잘 파악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했다. 수학영역에서는 1~3등급의 변별력을 위한 4개의 ‘킬러문항’이 출제됐는데 이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날 수능을 치른 한 수험생은 “전체적인 수학 능력을 보는 것이 아니라 킬러문항 4개를 얼마나 맞히느냐에 따라서 평가가 갈린다면 이런 문제를 접해 보지 못한 학생에게만 불리한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