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문대통령 "모든 스승들께 위로와 감사, 원격교육 가능케 할 것"

김평화 기자 입력 2020. 05. 15. 08:01 수정 2020. 05. 15. 09:02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스승의날인 15일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키겠다"며 "전국 모든 학교가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자들과의 만남이 연기된 가운데 '스승의 날'을 맞았다"며 "'얘들아 조금만 기다려. 곧 만날 수 있어.'라며 제자들을 응원하고, 그리움을 달래온 스승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스승의날인 15일 "원격수업 시스템과 정보통신 인프라를 발전시키겠다"며 "전국 모든 학교가 에듀테크를 활용한 원격교육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를 통해 "선생님들의 정보통신기술 활용역량을 강화하고, 행정업무 부담을 더는 방안도 적극 모색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최선을 다해 선생님들의 노력을 뒷받침하겠다"며 "지금의 위기를 극복한 후에도 감염병 상황은 또다시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선생님 감사합니다', 스승에 대한 고마움은 뒤늦게 찾아오기도 한다"며 글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삶의 중요한 순간 스승의 말 한마디를 떠올리며 선택의 발걸음을 내딛는다"며 "스승과 함께 준비한 미래가 나의 오늘이 되고 내일이 된다"고 강조했다. 또 "그래서 스승은 학교를 떠나서도 영원한 스승"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서울 강남구 나라키움 청년창업허브에서 열린 ‘차세대 글로벌 청년 스타트업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5.14. since1999@newsis.com

문 대통령은 "'스승과 제자는 가르치고 배우면서 함께 성장한다'는 '교학상장(敎學相長)'은 우리의 오랜 지혜와 경험"이라며 "오늘 세계가 경탄하는 우리의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은 모두 가르치며 배우며 미래를 열어온, 이 땅의 모든 스승과 제자들이 함께 이룬 성취"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제자들과의 만남이 연기된 가운데 '스승의 날'을 맞았다"며 "'얘들아 조금만 기다려. 곧 만날 수 있어.'라며 제자들을 응원하고, 그리움을 달래온 스승들께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온라인 개학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선생님들은 온라인 개학이라는 낯선 미래에 먼저 도착해 아이들을 맞이할 준비를 했다"며 "교실과 급식실을 비롯해 학교 구석구석 방역에 팔을 걷어붙였다"고 말했다. 또 "대본과 장비, 촬영까지 두세 배 품이 드는 원격수업을 준비하며 새로운 배움의 여정으로 제자들을 이끌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샘물처럼 자신이 채운 것을 제자들에게 나눠주는 선생님들은 아이들과 부모님뿐 아니라 코로나에 맞서고 있는 국민 모두에게 용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는 우리의 미래가 태어나는 곳"이라며 "제자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계실 이 땅의 모든 스승들을 존경한다"고 밝혔다. 그는 "전국 학교 곳곳, 맑은 햇살과 깨끗한 공기 속에 제자들과 함께하는 대화와 웃음이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김평화 기자 peac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