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컷뉴스

[영상]이재명에게 줬다는 조폭 돈다발 사진 SNS에.."사실 아니네"

CBS노컷뉴스 고무성 기자,CBS노컷뉴스 박창주 기자 입력 2021. 10. 18. 19:57 수정 2021. 10. 18. 20:03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거 조폭으로부터 20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거짓임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나왔다.

앞서 국민의힘 김용판(대구 달서구병) 의원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과거 이 지사가 조폭으로 알려진 국제마피아파로부터 부당하게 사건을 소개받고, 성남시장 때 조직원들이 등재된 업체(코마트레이드)에 특혜 행정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과거 조폭으로부터 20억 원을 받았다는 의혹이 거짓임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나왔다.

앞서 국민의힘 김용판(대구 달서구병) 의원은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과거 이 지사가 조폭으로 알려진 국제마피아파로부터 부당하게 사건을 소개받고, 성남시장 때 조직원들이 등재된 업체(코마트레이드)에 특혜 행정을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런 과정에서 불법 도박사이트에서 번 돈이 이 지사 측에 수십 차례에 걸쳐 20억 원 가까이 흘러 들어갔고, 이 가운데 일부는 현금으로 전해졌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돈다발 사진도 공개됐다.

김 의원은 기존 해당 조직의 핵심인물이었던 박모씨가 제보한 진술서,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 등 3종 총 17쪽 분량의 문서를 근거로 들었다.

장영하 변호사 페이스북 캡처

그런데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저 조폭이라는 사람이 2018년 11월 21일 페이스북에 내가 사채업과 렌트 사업을 해서 돈 벌었다고 자랑하며 올린 사진"이라며 김 의원이 공개한 같은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자 이 지사와 민주당 의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한 의원은 진지하게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며 "그럼 그렇게 끝나는 것이냐"고 이 지사에게 물었다.

이 지사는 "그게 참 답답한 게 이런 식으로 정치 공격하고 아니면 그만이고 그러다 보니까 사실이 아닌 게 사실처럼 민주주의 체제를 위협하는 것에 대해서는 정말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말했다.

이어 "면책특권을 제한하는 게 제 목표인데 저는 이번 기회에 면책특권을 명백히 고의를 가지고 허위사실을 공표하는 경우는 처벌하고 배상 책임을 지는 거로 가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도 추가 질의시간을 얻어 "국회의원이 자료에 대한 최소한의 사실 확인도 하지 않은 채 무책임하게 의혹을 제기하는 행태는 국회의 격을 심각하게 떨어뜨리는 것"이라며 김용판 의원을 맹비난했다.

CBS노컷뉴스 고무성 기자 kms@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