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중앙선관위, 경기도 유관기관 직원 'SNS 비방의혹' 조사 착수

손서영 입력 2021. 07. 22. 11:27 수정 2021. 07. 22. 11:41

기사 도구 모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경기도 유관 기관인 교통연수원 직원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SNS 비방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앞서 이낙연 후보 측은 경기도교통연수원 직원이 SNS에서 채팅방을 만들어 이낙연 후보에 대한 비방을 주도했다며 이재명 후보 측과의 연관성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경기도 유관 기관인 교통연수원 직원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SNS 비방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오늘(22일) KBS와의 통화에서 “일부 사실관계가 확인됐고 추가로 더 들여다 볼 부분이 있어 조사에 들어갔다”며 “해당 직원이 공직선거법에 따라 선거운동을 할 수 없는지를 포함해 종합적으로 위법 여부를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18일 이와 관련한 인터넷 신고를 접수해, 사실관계와 법 위반 여부 등을 따져 조사 필요성을 검토해 왔습니다.

앞서 이낙연 후보 측은 경기도교통연수원 직원이 SNS에서 채팅방을 만들어 이낙연 후보에 대한 비방을 주도했다며 이재명 후보 측과의 연관성에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낙연 캠프 총괄본부장 박광온 의원은 “교통연수원은 민간기관이 아니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임명해 연 8천만 원 이상의 급여를 받는 자리로 경기도 예산 지원을 받고 의회 행정 감사를 받는다”며 해당 직원과 이 후보의 관계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이재명 후보 캠프 상황실장인 김영진 의원은 “경기도 교통연수원은 민법상의 사단법인이고 해당 직원은 공무원도 임원도 아니다”며 “허위사실을 가지고 이낙연 후보 측이 공작, 공방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재명 후보도 “알지도 못하는 사람이 한 일인데, 정치 중립에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직위 해제했다며 최선을 다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경기도교통연수원 홈페이지 캡처]

손서영 기자 (belles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