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YTN

[자막뉴스] 요양병원 추석 면회 허용되자 서둘러 예약을 해 엄마를 만나는 딸

YTN 입력 2021. 09. 20. 20:37 수정 2021. 09. 20. 20: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참 동안 면회 금지로 치매를 앓고 있는 엄마를 보지 못했던 딸은 엄마를 만나자 기쁨을 감추지 못합니다.

추석을 맞아 오는 26일까지 요양시설의 면회가 허용되자 서둘러 예약을 해 오랜만에 가족 상봉이 이뤄진 것입니다.

짧은 면회 시간에 아쉬움이 남지만 엄마를 끌어안으며 사랑을 표현합니다.

[요양시설 면회객 : 엄마를 사랑하는 사람이 많아. 엄마 사랑해. 울지 말고.]

함께 맛있는 음식을 나누어 먹고 산책도 하고 싶은데 못하는 것이 너무도 안타깝습니다.

[심기순 / 요양시설 면회객 : 모시고 나가서 좋은 들판도 구경시켜 드리고 싶고. 같이 지내고 싶은 마음이 있는데 그러지 못한 게 너무 안타까워요.]

파킨슨병으로 투병 중인 아내를 두 달 넘게 만나지 못한 남편도 접촉 면회가 성사되자 기쁨을 감추지 못합니다.

[최병록 / 요양시설 면회객 : 좋죠. 어떻게 뭐 여기에 가족을 두신 분들 다 마찬가지, 저하고 똑같은 심정일 겁니다.]

요양시설 측은 면회를 통해 코로나19 돌파 감염이 발생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합니다.

[김태준 / 가은 요양병원 원무팀장 : 접촉 면회는 그래도 손길이 닿을 수 있게 손이라도 잡는 정도, 그 정도까지는 할 수 있고. 음식섭취는 불가하게 돼 있어서요. 마스크를 벗는 행위들은 전체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접촉 면회는 환자와 면회객 모두 접종 완료 후 2주가 지나야 하기에 일부는 유리창을 사이에 두고 비접촉 면회를 했습니다.

[김기주 / 선한빛 요양병원 병원장 : 가족이 온다는 소식만 듣고도 환자분들이 이상 증상, 뭐 불안해하거나 폭력적인 양상이 조금 줄어들고요. 실제로 뵙고 나서 편안해 하시고….]

따라서 요양시설 환자와 가족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일지라도 적어도 비접촉 면회는 꾸준히 허용했으면 한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촬영기자: 박동일

영상편집: 김혜정

자막뉴스: 이형근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