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1명 확진되면 전원 감금.. '제로 코로나' 중국의 초현실적 풍경

김유민 입력 2021. 11. 05. 19:36

기사 도구 모음

지난달 31일 세계에서 가장 큰 테마파크 중 하나인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의 정문이 굳게 닫혔다.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디즈니랜드를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보건당국이 테마파크 전체를 폐쇄했고, 현장에 있었던 관람객 3만 4000명 전원은 디즈니랜드 안에 갇힌 채 검사를 받아야 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은 확진자 한사람 때문에 관람객 전체가 길게 코로나19 검사 줄을 선 중국의 풍경을 이상하고 초현실적(surreal)이라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디즈니랜드 관람객 6만 6000명 전원 검사
1명 확진 초등학교도 전원 새벽까지 대기
놀이기구 대신 코로나 검사 줄 - 1일 저녁(한국시간) 상하이 디즈니랜드에서 관람객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있다. 이곳에 방문했던 한 여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디즈니랜드의 출입문이 폐쇄됐고, 방호복을 입은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에 도착해 관람객 3만4000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 11.1 AP연합뉴스
풍선 들고 코로나 검사 - 1일 저녁(한국시간) 상하이 디즈니랜드에서 관람객들이 코로나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있다. 이곳에 방문했던 한 여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디즈니랜드의 출입문이 폐쇄됐고, 방호복을 입은 방역 관계자들이 현장에 도착해 관람객 3만4000명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했다. 11.1 AP연합뉴스

“놀이기구 대신 검사 대기줄을 서야 했다.”
“이상하고 초현실적” vs “대응 속도 감명”

지난달 31일 세계에서 가장 큰 테마파크 중 하나인 중국 상하이 디즈니랜드의 정문이 굳게 닫혔다.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디즈니랜드를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보건당국이 테마파크 전체를 폐쇄했고, 현장에 있었던 관람객 3만 4000명 전원은 디즈니랜드 안에 갇힌 채 검사를 받아야 했다. 하루 전날 다녀간 사람들까지 찾아내 6만 6000명이 검사를 받았다.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은 확진자 한사람 때문에 관람객 전체가 길게 코로나19 검사 줄을 선 중국의 풍경을 이상하고 초현실적(surreal)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중국 매체 글로벌타임스만 48시간 동안 두차례의 검사로 관람객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고 디즈니랜드도 폐장 이틀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면서 “중국의 대응 속도에 세계가 감명받았다”고 자평했다.

베이징에서는 교사와 학생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자 학교 18개가 폐쇄됐다. 초등학교 교사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학교는 전체 학생이 새벽까지 학교에서 대기하기도 했다. 관광객도 예외는 아니다. 재확산 진원지로 꼽힌 네이멍구는 외지 관광객 9000여명 전원을 숙소에 격리시켰다.

중국은 어마어마한 인구 수에도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하루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중순 이후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더욱 더 강력한 방역 정책을 펴고 있다.

‘위드 코로나’가 전세계적 흐름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중국 정부가 유일하게 ‘제로 코로나’를 고집하는 이유로는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의지라는 해석이다. 내년 가을 3연임을 통한 장기집권을 앞둔 시진핑 주석이 올림픽을 통해 정치적인 주목도를 높이고 자국의 우월성을 뽐내며 미국을 견제하는 효과를 낸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올림픽도 폐쇄적으로 치를 것이라는 예측이 많다. 시진핑은 “IOC와 백신 협력을 강화해 참가 선수들을 효과적으로 보호할 것”이라며 백신을 맞지 않으면 참가선수라도 입국 후 예외없이 3주간 격리된다고 밝혔다. 엄격한 방역을 자랑하며 지난달 노마스크로 전국체육대회 개막식을 마친 중국은 지난달 19일부터 코로나 백신 부스터샷을 맞기 시작했고 쇼트트랙과 피겨스케이팅, 아이스하키 경기가 열리는 하이뎬구의 오프라인 단체활동을 금지했다.

거리마다 공산당 100주년 홍보 -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의 번화가 산리툰의 공산당 100주년 축하 조형물 앞을 주민들이 지나가고 있다. 창당 기념일인 다음달 1일 시진핑 국가주석의 ‘새로운 100년’ 중대 연설을 앞두고 베이징 곳곳에 기념 화단과 조형물이 설치됐다.베이징 EPA 연합뉴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