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막차 탄 윤석열 때문에".. 국힘 경선버스, 후보들 중도하차 '경고'

이영수 입력 2021. 09. 05. 06:54 수정 2021. 09. 05. 08:0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등 5인 "경준위 원안 확정 없으면 공정경선 서약식 불참"
장성민 "토론 한번 안하고 후보 되려는 윤석열, 출당조치 강력 건의 하겠다"
최재형 "역선택 방지 주장했지만, 멈추기로"
지난달 25일 오후 국민의힘 서울 여의도 당사 강당에서 이준석 당 대표를 비롯한 대선 경선준비위원들과 12명의 대선 경선예비후보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각 경선예비후보자들의 정책과 비전을 제시하는 국민 약속 비전발표회를 가졌다.   국민의힘 제공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 “당 선관위는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지 않기로 한 경준위 원안을 즉각 확정하라.”

“위 요구가 받아들여질 때까지 5명의 후보자들은  공정경선서약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박찬주·안상수·유승민·하태경·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5명은 4일 이같이 공동성명을 내고 “역선택 방지조항을 넣지 않기로 했던 경선준비위원회 원안을 즉각 확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 선거관리위원회의 경선 룰에서 ‘역선택 방지조항’을 적용하지 않기로 한 원안을 확정하지 않는다면 5일 첫 일정인 공정경선 서약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적 축제의 장이 되어야 할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경선이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며 “절대적 중립을 지켜야 할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이 윤석열 후보의 입장을 대변하며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다.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은 아무런 명분도 없는 경선룰 뒤집기 시도를 즉각 중단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 등은 ‘역선택이 우려된다’는 핑계를 대지만 정당과 후보를 분리해 선택하는 것은 ‘역선택’이 아니라 ‘교차투표’”라며 “내년 대선은 1% 이내의 피말리는 승부가 될 것이다. 당 지지 여부와 상관없이 우리 후보를 찍을 단 한 표가 소중한 선거이다. 확장성을 포기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지금 대안이라고 나도는 꼼수안들, ‘정권교체 찬성하는 사람들에게만 묻자’ 혹은 ‘역선택방지 조항을 넣은 조사와 넣지 않은 조사의 결과를 합치자’ 등에 대해서도 분명하게 반대한다”며 “지난 3일 당 선관위 회의에서 6명의 선관위원들이 역선택 방지조항 도입에 반대하며 경선준비위 ‘원안 유지’ 입장을 냈음에도 불구하고 표결에서 가부동수(可否同數)인 때는 부결한다는 당헌·당규를 무시하고 5일 다시 표결을 하겠다는 위원장의 태도는 불공정을 넘어 당의 근간을 위협하는 심각한 도전”이라고 불만을 나타냈다.

또한 “경선룰의 대원칙도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공정경선서약을 하라는 것은 우리가 정하는 대로 무조건 따라오라는 반민주적 결정”이라고 반발했다.

홍준표 후보는 공동 성명 발표 전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적 관심사인 토론은 특정후보 때문에 하지 않고 학예회 같은 행사만 하려고  전국을 돌아다니는 후보의 발목을 잡는 것은 유감”이라며 “대통령 후보를 면접 하겠다는 발상도 어처구니없다. 나는 여태 이런 대통령 경선 관리는 처음 본다. 후보들 일정도 고려해 주시고 체면도 좀 세워 주라”고 전했다.

DJ 적자이자 국민의힘의 유일한 호남 출신인 장성민 후보도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오늘 많은 후보들이 경선방식과 선관위의 행태를 놓고 이견을 제의하고 있고, 본 후보도 이런 식의 비민주적 경선은 반(反)민주적 방식임을 인지해, 지금과 같은 특정인을 위한 들러리 경선을 준비한다면 이런 반민주적 경선, 비민주적 경선에 참여하는 것은 목숨처럼 소중하게 생각해 왔던 민주주의 가치를 포기하는 행위로서 비겁한 삶의 흔적으로 남을까 두렵습니다. 그래서 지금처럼 선관위원장이 특정후보에 편승하는 반민주적 행태를 용인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후보자 TV토론 한번 안하고 후보가 되려는 윤석열 전 총장의 출당조치를 당지도부에 강력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당지도부는 공정이 시대정신인 오늘날 불공정에 침묵하는 묵시적 동의를 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홍준표, 유승민 후보 등 모든 후보들과 함께 지금의 불공정, 반민주적 경선룰을 바로 잡아 정당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겠다. 다시 말하지만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불공정, 반민주적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5명의 예비 후보들의 공동 성명 발표 후 최재형 후보는 “내일로 예정된 당내 공정경선서약식에 앞서 다섯 경선 후보가 당 경선 일정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며 “저희 캠프 역시 역선택 방지를 주장한 바 있으나, 저의 가치관과 맞지 않아 멈추기로 했다. 저는 처음부터 당이 정하는 대로 하기로 하고 들어왔다. 그 간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 후보는 “경선의 룰이 모든 후보에게 완벽히 만족스러울 수는 없다. 그러나 저희는 국민의 선택을 받으러 이 자리에 나왔다. 국민은 우리 모두를 지켜보고 있다”며 한발 물러난 입장을 보였다.
juny@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