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靑 '박지원 배후설' "의혹 명쾌히 안밝혀져, 언급할 사안 아냐"

입력 2021. 09. 13. 17:48

기사 도구 모음

야권이 '고발사주'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 배후설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청와대가 "박 원장 관련 사안은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는 입장을 13일 내놨다.

야권은 조 씨의 발언을 놓고 박 원장의 사퇴를 언급하는 등 총공세를 펴고 있다.

이 대표는 박 원장의 해명을 촉구하며 "해명이 불충분하면 야당은 대선이라는 중차대한 일정에 앞서 국정원장 사퇴나 경질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야권이 '고발사주'의혹에 박지원 국정원장 배후설을 제기하는 것과 관련 청와대가 "박 원장 관련 사안은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은 아니다"는 입장을 13일 내놨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현재 여러 의혹들이 있는 것이고 그게 명쾌하게 밝혀지지가 않은 상태"라며 "그런 상황 속에서 청와대의 입장을 물으시는데, 근본적으로는 청와대가 언급할 사안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원장과 관련된 사건을 청와대가 보고받았는지에 대해서도 "어떤 것도 보고 받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제보자 조성은 씨는 전날 SBS 인터뷰에서 “사실 9월2일이라는 (뉴스버스 보도)날짜는 우리 원장님(박지원)이나 내가 원했던 거나, 배려 받아서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조씨는 이날 CBS·MBC 라디오에 잇달아 출연해 이번 의혹이 보도되는 과정에서 박 원장과 협의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놓고 "얼떨결에 나온 표현"이라고 했다.

야권은 조 씨의 발언을 놓고 박 원장의 사퇴를 언급하는 등 총공세를 펴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여기서 '우리 원장님'은 우리가 생각하는 국가정보원장님이 맞느냐"며 "국정원장은 국내 정치 관여가 엄격히 금지돼 있다. 이 건에 혹시 산업 스파이, 북한 간첩이라도 개입돼 있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이 8월 11일 서울의 모 호텔에서 제보자와 만났다는데, 공교롭게도 8월 10일, 12일 (조씨의) 휴대전화에서 캡처된 메시지들이 언론이 공개됐다"며 "이는 야권의 대선 후보와 야권 인사 공격에 사용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박 원장의 해명을 촉구하며 "해명이 불충분하면 야당은 대선이라는 중차대한 일정에 앞서 국정원장 사퇴나 경질을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cook@heraldcorp.com

cook@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